You are here
Home > 미분류 >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

광주일고 vs 휘문고 16강전

6월 23일 오후 3시부터 목동야구장에서 휘문고와의 16강전에서
7회 콜드게임으로 8강에 선착했다.
5번타자 조형우의 홈런을 포함하여 6회에 대거 5점을 내 콜드게임 승을 한 것이다.
오늘은 한뫼회 산행도 있었는데 산행에 참석했다가 목동야구장으로 직행한 39회 이태홍, 정연호 등 많은 후배와 노방환 응원단장이 응원을 선도하여 열심히 응원가와 교가를 제창했다.
우리 37회에서는 이석은 전일고야구후원회장, 김성근, 설창원, 송남기 4명이 참석하여 열심히 교가를 불렀다.
이흥렬작곡가의 친일 논란에 휩싸여 앞으로 현재 교가를 부르지 못할 수도 있어 더 열심히 교가를 불렀다.

1차지명 유력후보 빅뱅, 정해영이 이겼다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동아일보·스포츠동아·한국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서울 휘문고와 광주일고의 경기가 열렸다. 광주일고 선발투수 정해영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목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23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휘문고-광주일고의 16강전은 2020 KBO 신인지명회의 1차지명 유력 후보들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1차지명을 받을 것이 유력한 휘문고 이민호와 광주일고 정해영이 나란히 선발로 나선 것이다. 이들의 어깨에 팀의 8강 진출이 달려 있었다.
결과는 정해영의 판정승이었다. 6이닝 동안 83구를 던지며 2안타 3볼넷 5삼진 무실점의 호투로 팀의 8-0, 7회 콜드게임 승리를 이끌었다. 타선에선 5번타자 조형우가 6회 2점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승리를 도왔다. 또 다른 1차지명 후보인 리드오프 박시원도 3타수 2안타 1타점 2도루를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정해영은 “어려운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다 같이 힘을 낸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며 “(이민호와 맞대결에 대해서) 아예 의식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마운드에 오른 뒤에는 내 공을 던지는 데 집중했다. 주말리그가 끝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한 덕분에 힘이 많이 붙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3개의 볼넷을 허용한 부분이 만족스럽지 않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한편 이민호는 2.2이닝(58구)만에 3안타 1볼넷 3사구 3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최고구속은 149㎞까지 나왔지만, 야수들의 도움을 받지 못한 데다 세 차례 몸에 맞는 볼로 흐름을 넘겨주는 바람에 쓸쓸히 돌아서야 했다. 이날 휘문고 야수들은 무려 6개의 실책을 저지르며 에이스를 도와주지 못했다.

목동|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작성일 : 2019-06-23 (일) 21:07

댓글 남기기

Top